김재련 변호사 사퇴 나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고향 페이스북 남편 류제웅

김재련 변호사 사퇴 나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고향 페이스북 남편 류제웅



김재련 변호사 사퇴 나이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고향 페이스북 남편 류제웅

서지현 검사의 법률대리인을 맡았던 김재련 변호사가 논란에 휩싸인 끝에 사퇴했다고 합니다.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박근혜 정부 위안부 합의에 따라 설립된 화해치유재단 이사를 맡아 “우리 모두 조금씩 양보해서 평화로운 미래를 위해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적극적으로 해나가면 좋겠다”고 말한 사실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김재련 변호사를 비판하는 사람들은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한 것으로 알려진 사람들이 위와 같은 발언을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검사 성추행 사건의 피해자 서지현 검사를 대리해 온 김재련 변호사가 3일 사임하므로 다시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김 변호사의 박근혜 정부에서 ‘위안부 화해 · 치유재단’ 이사로 활동한 전력으로 인해 적절성 논란은 생길만도 하네요.


서지현 검사의 대리인단은 3일 보도자료를 내고 “김재련 변호사가 사퇴했다”면서 “피해자(서지현 검사)도 김 변호사의 사퇴의사를 존중하기로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대리인단은 “어떤 정치적 의도도 갖지 않고 순수한 마음으로 피해자를 지원하고 조금이라도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 여러 단체에서 활동하는 변호사들이 뜻을 모아 대리인단을 구성했다. 사건의 본질에 주목해 달라. 범죄 피해사실을 이야기 하는데 의도를 묻고 정치적 논쟁에 휘말히는 상황이 마음 아프다. 대리인의 문제로 인해 본질이 왜곡되거나 변질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재련 변호사는 이렇게 일본의 위로금 10억 엔으로 설립된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이사로 활동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여론의 뭇매를 맞은 것입니다. 대검찰청 산하 진상조사단장인 조희진 검사장의 사퇴론이 일각에서 제기된 데 대해 서 검사 측 대리인단은 "조사 전부터 조사단장을 불신한다고 하는 것은 섣부르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여선웅 더불어민주당 강남구 의원은 트위터에 "김재련 변호사가 서지현 검사 대리인으로 나선 것은 염치없는 행동이다. 성폭력 가해 남성 검사들이 '오래전 일, 서로 조금씩 양보해 미래로 나아가자'고 하면 어쩔 건가요"라고 비판 글을 올린 바 있습니다. 

또한 김재련 변호사는 박근혜 정부 당시 여성가족부 국장을 맡은 경력도 지적되고 있는데요. 김재련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의 각종 행사 및 이벤트 기획을 맡고 있는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과 여성신문간의 소송에서 여성신문 법률대리인으로 나선 경력도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탁현민 행정관을 공격하는 세력은 문재인 정부 세력 약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재련 변호사는 지난 달 16일 탁현민 행정관과 여성신문 간에 벌어진 소송에서 여성신문 변호사로 등장해 “기사 글에서 제목, 본문 중 무엇이 허위라는 거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또한, 김재련 변호사의 남편 류제웅씨는 YTN에 근무하는 언론인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류제웅씨는 지난 박근혜 정부에 부역했다는 논란 한 가운데에 있는 이른바 YTN 적폐라는 지적을 받고 있어 논란이 있습니다. 류제웅씨는 현 YTN 노조가 지목한 YTN 3대 적폐인물로 불리기도 하는데, YTN 해직 언론인으로 최근 복직한 노종면씨는 “최남수, 김호성, 류제웅 ‘아웃’…타협은 없다”라는 제목으로 미디어오늘과 인터뷰를 하기도 했네요. 류제웅씨는 박근혜 정부 당시 YTN 사회부장, 편집부장, 인사팀장 등 요직을 역임했고 현재 YTN 기획조정실장을 맡고 있습니다.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사회 다른 글

    댓글 1

      • 김재련 변호사와 서지현 검사는 이화여대 법학과 동기입니다.
        김재련 변호사의 고향은 강릉
        서지현 검사의 고향은 광주입니다.
        두 사람 모두 지방에서 올라와 대학을 다녀 학창시절부터 가까웠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내용에 빠졌네요.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