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한인할머니

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한인할머니

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한인할머니

미국 안에 있는 최대 한인 밀집지역인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한인타운에서 최근에 있었던 사건인데요. 85세 한인 할머니를 표적으로 한 묻지마 폭행 사건이 발생해 현지 한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 안에서 증가하고 있는 인종 증오범죄의 가능성도 있어 보이고 있습니다. 

13일 주 LA 총영사관과 현지 언론에 의하면 지난 2월 10일 오후 1시 30분께 한인타운 중심가의 한 대형 마트 앞에서 인근에 거주하는 한인 송 모(85) 할머니가 길을 가다가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한테서 폭행을 당했습니다. 

송 할머니는 머리를 얻어맞아 뒤로 넘어졌다고 합니다. 또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면서 의식을 잃었고 머리에서 피를 흘렸습니다. 위의 사진을 보니 정말 끔찍한 묻지마 폭행인데요. 

LA 총영사관의 김보준 경찰영사는 "전형적인 묻지마 폭행 사건으로 보인다. 주변에 있던 한인 상점 주인이 할머니를 발견하고 앰뷸런스를 불러 이송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시민권자인 송 할머니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라고 합니다. 


송 할머니는 두 눈에 시퍼렇게 멍이 들었고 머리에 붕대를 감고 있는 모습이 소셜미디어에도 올라왔는데요. 바로 위의 사진입니다. 

LA 총영사관은 "이번 사건은 금품갈취 등의 특별한 목적 없이 피해자를 무작위로 골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용의자는 중년의 히스패닉계 남성이며 검은색 상·하의를 입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용의자 사진은 아래의 모습입니다. 

용의자 모습은 인근 한인 상점의 CCTV에 포착되었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이 한인 노인 등 취약 계층을 노린 증오범죄이거나 인종 관련 범죄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합니다. 


앞서 지난해 2월에도 한인타운에서 83세 한인 할머니가 백인 여성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당시 가해자가 '백인의 힘'이라고 외쳤다는 목격자 증언에 따라 경찰이 증오범죄 여부를 수사했지만, 용의자가 마약 중독과 정신 착란 증세에 의해 범행한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백인의 힘이라니... 

지난 2016년에는 LA 다운타운에서 노숙자의 폭행으로 80대 한인 노인이 사망한 사건도 발생한 바 있습니다. 이런 식으로 오늘의 사건 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뿐 아니라 그동안 이와 흡사한 일들이 사건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었네요. 


이러한 끔찍한 사건은 피해자의 손녀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용의자를 제보해 달라"고 글을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는데요. 피해자 손녀는 "난데없이 일어난 일이다. 자극하지도 않았고 얘기를 하지도 않았다. 할머니가 처음 보는 모르는 사람이었다"라고 말했으며 "할머니는 그 남성을 용서하라면서 그냥 잊으라고 했지만 나는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울분을 토했습니다

지난 3월에는 LA 한인타운 상가에서 20대 한인 남성이 20대 한인 여성을 망치로 무차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합니다. 이처럼 예고 없이 계속되는 한인 타운 '묻지마 폭행'에 한인들의 불안감은 높아만 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이상, 최근 발생했던 끔찍한 사건 LA 한인타운 묻지마 폭행 사건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움직이는 U.F.O 를 잡아보세요!










걱정을 그만두고 자기만의 성공공식을 만드는 법!











아이와 자신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위 사진 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사건 사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