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여성 고독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지 한달만에 발견됐다.

부산 여성 고독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지 한달만에 발견됐다.



아직도 손으로 하나요? 발로만 하세요! 위 사진클릭!




부산 여성 고독사 혼자 살던 50대 여성 숨진지 한달만에 발견됐다.

14일 부산 북부경찰서에 의하면 전날 오전 11시 10분께 부산 북구의 한 아파트 거실에서 A(57·여) 씨가 숨져있는 것을 출동한 경찰이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A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친오빠의 신고를 받고 이날 A 씨의 집을 찾았다가 시신을 발견했는데요. 

검안의는 A 씨가 영양대사 장애로 숨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A 씨는 10년 전 이혼으로 가족과 떨어져 살면서 우울증을 겪어 음식을 잘 섭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경찰은 시신 부패상태에 미뤄 A 씨가 숨진 지 한 달 정도 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작년 6월부터 12월까지 부산에서만 모두 40건의 고독사가 발생했다고 하네요. 51세부터 64세까지 중장년층 고독사가 20명으로 전체의 50%에 달해 65세 이상 노인층 36%(14건)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고독사를 막기 위해서는 노인층 못지않게 중년층 고독사 예방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는데요. 하지만 부산시는 올해 중장년층 고독사 예방사업과 중장년층 사회관계망 회복 사업 등에 예산을 배정하지 않아 시의회로부터 질타를 받은 상황이라고 합니다. 





아이와 자신의 안전을 생각한다면 위 사진 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사회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