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와해 의혹

노조와해 의혹

노조와해 의혹

노조원 표적 사찰 등 노조와해 의혹을 받는 삼성전자서비스 임원과 노무사 등 4명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 밤 결정됩니다. 14일 삼성전자서비스 최모 전무와 윤모 상무, 노무사 박모씨, 전 동래센터 대표 함모씨 등 4명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했는데요.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오전 10시30분 예정된 심사 10분 전에 법원에 도착한 이들은 ‘노조파괴 의혹을 인정하나’, ‘노조와해 활동을 삼성전자에 보고했나’ 등의 기자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이었습니다. 노조와해 의혹에 묵묵부답이었네요. 뒤이어 도착한 변호인들도 법정으로 향했습니다. 

최 전무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들이 노조를 세운 2013년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노조대응 조직인 ‘종합상황실’ 실장 등으로 일하며 협력업체 기획 폐업, 노조원 표적 사찰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노조와해 의혹인데요. 그는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노조원 염호석씨 장례를 노동조합장 대신 가족장으로 치르도록 염씨 부친에게 회삿돈 6억원을 건넨 혐의(횡령)도 있습니다. 

윤 상무는 최 전무를 도와 노조대응 실무를 함께한 혐의입니다. 역시나 노조와해 의혹 입니다. 그는 지난 3일 구속영장이 한 차례 기각됐으나 검찰은 그가 노조원의 재취업을 방해한 혐의 등을 추가로 포착해 다시 신병확보에 나섰습니다. 노무사 박씨는 사측에 노조를 무력화하는 방안을 조언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노무법인 ‘창조컨설팅’ 출신입니다. 그는 삼성에 고용돼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계획을 수립·자문하고 수 천만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전 동래센터 대표 함모씨는 노조 설립을 주도한 위모 전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장을 부당해고하고 센터를 위장폐업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김성훈 부장검사)는 지난 10일 이들에 대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노조와해 의혹 관련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밤 결정됩니다. 이상, 노조와해 의혹 관련 소식이었습니다.




렌탈러에서 렌탈하기(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사건 사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