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의 영원회귀와 위버멘쉬

니체의 영원회귀와 위버멘쉬

니체의 책들을 읽으면서 영원 회귀라는 개념을 접하게 되었다. 

다른 모든 사상보다 처음에 가장 이해가 안되었던 사상이었다.

하지만 니체 전집을 읽다보니 영원회귀에 대한 것도 정리가 되기 시작했다. 

그런데 한 가지 궁금한 것이 있다. 

니체는 정말로 영원회귀가 존재한다고 믿는 것일까?

아니면 그렇게 생각함으로써 얻게 되는 결과물을 위해 그렇게 생각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일까?

니체의 영원회귀에 대한 사상을 가장 잘 설명해주는 문장은 아래의 글이다. 


어느 날 낮, 혹은 어느 날 밤에 악령이 너의 가장 깊은 고독 속으로 살며시 찾아들어 이렇게 말한다면 그대는 어떻게 하겠는가 : "네가 지금 살아 있고, 살아왔던 이 삶을 너는 다시 한 번 살아야만 하고, 또 무수히 반복해서 살아야만 할 것이다 ; 거기에 새로운 것이란 없으며, 모든 고통, 모든 쾌락, 모든 사상과 탄식, 네 삶에서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 작은 모든 것들이 네게 다시 찾아올 것이다. 모든 것이 같은 차례와 순서로 - 나무들 사이의 이 거미와 달빛, 그리고 이 순간과 바로 나 자신도. 현존재의 영원한 모래시계가 거듭해서 뒤집혀 세워지고 - 티끌 중의 티끌인 너도 모래 시계와 더불어 그렇게 될 것이다!" - 그대는 땅에 몸을 내던지며, 그렇게 말하는 악령에게 이를 갈며 저주를 퍼붓지 않겠는가? 아니면 그대는 악령에게 이렇게 대답하는 엄청난 순간을 경험한 적이 있는가? : "너는 신이로다. 나는 이보다 더 신성한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했노라!" 그러한 생각이 그대를 지배하게 되면, 그것은 지금의 그대를 변화시킬 것이며, 아마도 분쇄시킬 것이다. "너는 이 삶을 다시 한번, 그리고 무수히 반복해서 다시 살기를 원하는가?"라는 질문은 모든 경우에 최대의 중량으로 그대의 행위 위에 얹힐 것이다! 이 최종적이고 영원한 확인과 봉인 외에는 더 이상 아무것도 요구하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그대 자신과 그대의 삶을 만들어나가야만 하는가?


최대의 중량이라는 제목으로 니체가 적은 글이다. 출처는 니체전집이다. 


내가 지금 살아 있고, 살아왔던 이 삶을 다시 한 번 살아야만 하고, 또 무수히 반복해서 살아야만 한다. 여기에 새로운 것은 없고 모든 고통, 쾌락, 모든 사상과 탄식, 내 삶에서 이루 말할 수 없는 크고 작은 모든 것들이 내게 다시 찾아올 것이다. 모든 것이 같은 차례와 순서로... 나무들 사이의 이 거미와 달빛, 그리고 이 순간과 바로 나 자신도... 현존재의 영원한 모래시계가 거듭해서 뒤집혀 세워지고, 티끌 중의 티끌인 나도 모래 시계와 더불어 그렇게 될 것이다. 나는 이 삶을 다시 한 번, 그리고 무수히 반복해서 다시 살기를 원하는가?


이렇게 스스로에게 질문을 해본다. 이 질문을 스스로에게 해보면, 일단 과거는 돌이킬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과거를 돌이킬 수 있다면, 나의 경우 몇가지 돌이키고 싶은 과거가 있다. 하지만 그것들도 잘 생각해보면 그냥 그대로도 괜찮은 것이다라는 생각에 다다르게 될 것이다. 미래는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에 반복되는 미래에 대해서도 생각할 수 없다. 상상할 수는 있어도. 그렇다면 니체의 이 질문을 더욱 정확히 분석해보면 아래와 같은 질문만이 남게 된다. 


"지금 니가 하려고 하는 그 일을 했을 때, 후회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것이 무한히 반복된다해도 후회하지 않을 수있겠는가?"


지금의 행동, 잠시 후 하게 될 결정, 내가 하는 말과 행동, 내가 쓰는 시간, 내가 정신을 쏟는 것 등에 대해서 이러한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순간순간 영원회귀를 생각해봐야 하는 것이다. 마치 항상 죽음을 생각하는 것과 비슷한 것이다. 영원히 반복시켜도 될만한 탁월한 선택을 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후회를 하더라도 후회가 되지 않는 결정. 나는 그것을 잘 할 수 있을까? 나는 지금 잘 하고 있는 것일까? 


매순간 순간 영원히 후회하지 않을 정도의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영원회귀를 제대로 받아들이기 위해서는 니체가 말하는 위버멘쉬(우리나라에서는 초인으로 해석해놓은)가 되어야 할 것이다. 내 생각에는 위버멘쉬만이 영원회귀의 저 질문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대답할 수 있을 것이다.  


"너는 신이로다. 나는 이보다 더 신성한 이야기를 들어보지 못했노라!"


나는 이렇게 니체의 위버멘쉬와 영원회귀를 연결지었다. 






렌탈러에서 렌탈하기(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글/철학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