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예회장으로 추대

명예회장으로 추대

명예회장으로 추대

롯데 창업주인 신격호(96·사진) 총괄회장이 한국 롯데그룹의 명예회장으로 추대됐습니다. 명예회장으로 추대 관련 소식입니다. 롯데지주는 지난 11일 이사회를 열어 창업주 예우 차원에서 신 총괄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앞서 신 회장은 2015년 일본 롯데에서도 명예회장으로 추대됐습니다. 이로써 1948년 일본에서 롯데가 설립된 이후 70년간 유지돼 온 ‘신격호 시대’는 한국과 일본 두 나라에서 완전히 저물게 됐습니다. 명예회장은 총괄회장과 달리 경영상 실질적인 권한이 없습니다. 

롯데의 이번 결정은 지난 1일 공정거래위원회의 ‘동일인’(기업 총수) 변경에 따른 후속 조처 성격이 짙은데요. 당시 공정위는 “신 총괄회장이 뇌혈관 질환을 앓고 있어 중대한 의사결정을 할 수 없다”며 롯데의 동일인을 신 명예회장의 차남인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으로 변경했습니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회사 설립과 경영 공로를 예우하기 위해 공정위 발표 이후 신 총괄회장을 명예회장으로 추대한 것”이라며 “신 명예회장이 이미 지난해 한국과 일본의 모든 계열사 이사직에서 퇴임했기 때문에 그룹 지배구조나 지분율 등에는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신 명예회장은 2014년 롯데리아와 롯데로지스틱스 비상무이사 자리에서 내려왔는데요. 2015~2016년에는 롯데상사 사내이사와 롯데쇼핑 이사, 부산롯데호텔 등기이사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지난해 8월에는 롯데 계열사 중 마지막까지 등기임원 직위를 유지했던 롯데알미늄 이사직도 내려놨습니다. 

 

이번 명예회장으로 추대는 구속 수감 중인 신동빈 회장의 ‘원톱’ 체제가 더욱 굳어지는 계기로도 작용할 전망인데요. 총괄회장과 명예회장은 그 무게감부터 확연한 차이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 명예회장으로 추대 관련 소식이었습니다. 




렌탈러에서 렌탈하기(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경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