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단톡방 조연출 전지적 참견 시점 단톡방, 게시판 비공개 논란

전참시 단톡방 조연출 전지적 참견 시점 단톡방, 게시판 비공개 논란

전참시 단톡방 조연출 전지적 참견 시점 단톡방, 게시판 비공개 논란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제작진의 단톡방 캡처본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10일 한 매체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참시’ 제작진이 세월호 화면을 단순 실수가 아니라 알고 썼다며 제작진들의 단톡방 캡처본을 공개했는데요. 

해당 매체 보도에 따르면 ‘전참시’ 조연출은 제작진 단톡방에 “뉴스에서 ‘앵커 멘트로 ‘속보입니다’ 멘트에 바스트 영상 부탁해요. 뉴스 클립”이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영상 미술부 측은 화면 11개 클립을 찾아 자료 폴더에 올렸는데 이 중 3개의 클립이 세월호 화면이었는데요. 

FD들 사이에서는 세월호 자료를 넣는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하지만 조연출은 해당 그림을 미술부에 전달하며 세월호인지 알지 못하게 자막과 그림을 블러 처리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참시’ 방송에는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화면을 편집해 사용해 논란이 제기됐었는데요. 

이로 인해 이영자는 충격으로 실의에 빠져 녹화 불참의사를 전달했습니다. 이에 11일 진행될 예정인 ‘전참시’ 녹화는 취소됐는데요. 또한 2주 결방이 확정돼 진상조사를 마친 뒤 방송을 재개할 예정입니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과 MBC, 최승호 사장의 사과가 이어졌음에도 방송통신위원회에 민원이 접수돼 긴급 심의가 결정됐습니다. 

이렇듯,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제작진 측이 해당 장면이 세월호 참사 보도 장면인 것을 인지하고 방송에 내보냈다는 보도가 나와 큰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해당 프로그램 시청자 게시판까지 비공개로 전환해 비난의 목소리는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11일 오전 9시 현재 '전지적 참견 시점' 시청자 의견 게시판은 본인이 작성한 글만 읽을 수 있도록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인데요. '세월호 논란'이 불거진 후 게시판에는 수백 개의 항의 글이 빗발쳤지만 현재는 제목의 일부 글자를 제외하고 나머지 내용을 확인할 수 없게 된 셈입니다.

물론 이 게시판 논란 보다는 '전지적 참견 시점' 제작진이 세월호 화면을 단순 실수가 아니라 알고 썼다는 것이 더욱 큰 논란이 되겠습니다. 과연 MBC가 정확한 진상 조사 결과를 내놓고 관련자를 문책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상, 전참시 단톡방 조연출 전지적 참견 시점 단톡방, 게시판 비공개 논란 관련 소식이었습니다. 




렌탈러에서 렌탈하기(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사건 사고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