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밥 8%↑

즉석밥 8%↑

즉석밥 8%↑

즉석밥 8%↑

정부가 소비자 물가를 잡겠다고 했지만, 콜라와 즉석밥, 설탕 등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가격이 지난해보다 최대 1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소비자원이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이용해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콜라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9% 오르는 등 일부 품목의 상승 폭이 컸다고 14일 밝혔는데요. 

콜라에 이어 즉석밥(8.1%), 설탕(6.8%), 어묵(5.8%) 등의 가격이 많이 올랐고 두부(-33.2%), 냉동만두(-12.7%), 햄(-4.7%), 맛살(-3.0%)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즉석밥 8%↑ 올랐네요. 소비자원은 "즉석밥, 밀가루, 시리얼, 라면, 국수 등 곡물 가공품과 설탕, 간장, 참기름 등 조미료류 가격이 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는데요. 지난달 이들 품목 가격은 3월과 비교해서도 상승 폭이 컸습니다. 

즉석밥 8%↑

30개 품목 가운데 한 달 만에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것은 카레로 4.3%나 뛰었습니다. 또 편의점 등에서 많이 팔리는 컵라면(2.2%), 시리얼(2.0%) 등 15개 품목의 가격이 올랐습니다. 하락 품목은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등 13개였으며 오렌지 주스와 생수는 보합세를 유지했습니다. 카레와 냉동만두는 올해 2월 이후 지속해서 가격이 상승했지만, 두부, 된장은 하락 추세를 보였습니다. 

유통업별로는 대형마트에서 이들 다소비 가공식품을 사면 백화점보다 11.6% 저렴했는데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총 구매비용이 대형마트는 평균 11만6천895원으로 가장 쌌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천127원), 기업형 슈퍼마켓(SSM)(12만2천517원), 백화점(13만2천163원) 순이었습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6%, SSM보다 4.6%, 전통시장보다 1.9% 각각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즉석밥 8%↑

유통업별 가격 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로 최고와 최저가 간 40.0%나 차이가 났는데요. 이어 시리얼(39.2%), 생수(30.3%), 즉석밥(27.1%), 국수(24.8%), 설탕(24.4%) 등의 순으로 가격 차가 컸습니다. 이상, 즉석밥 8%↑ 등의 소식이었습니다. 




렌탈러에서 렌탈하기(클릭)




베렐레

매일 100만명이 방문하는 블로그, 세계1등은 아직 아니지만 대한민국 1등 블로그

    이미지 맵

    뉴스/경제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